월간휘뚜

매월 이야기가 있는 새로운 아이템을 소개하는

휘뚜의 Monthly Magazine


NOVEMBER 2022 - Christmas Collection

with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문현기 작가, 유노북스 출판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은 어느 누구나 있어요.

하지만 그 마음을 글로 표현해 

상대방에게 고스란히 전달하기란 어려운 일일 거예요.


문현기 작가님은 사랑하는 연인에게

5년 동안 200통이 넘는 손 편지를 썼다고 해요.

이 중 150여 통을 묶어낸 책이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입니다.


이번 월간휘뚜 VOL.02에서는 크리스마스카드와 함께

마음이 와닿았던 작가님의 편지를 공유하고자 해요.


손 편지는 다른 어떠한 선물보다

받는 사람을 특별하게 생각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생각해요.


어떤 디자인의 카드를 고를지,

자신의 글씨체를 다시 다듬고 정성스레 한 글자씩 적어가는,

그 사람을 생각하며 더 나은 표현이 없을지 고민하는,

어느 것 하나 정성이 들어가지 않은 부분이 없죠.


올해도 어김없이 12월이 다가오네요.


그동안 고마웠던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편지로 내 마음을 고스란히 전달해 보는 건 어떨까요?

'함께 해온 순간순간은 이제 하루하루가 되었다.

마치, 어느 날에 만난 우리가 여느 날을 같이하는 우리가 된 것처럼.'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rologue, p.32

- Christmas Card_Merry Christmas Skiing Embossed 



바쁜 회사에서 깜박깜박 당신 생각


금요일 밤이 되면 더 자주 깜박거리고,

다음 날은 나의 하루가 온전히 당신 것이,

당신의 하루가 오롯이 나의 것이 됩니다.


그리고 오늘같이 편지를 쓰는 일요일이면,

눈을 감고 지난날의 잔향을 음미해 보지요.

아직도 내가 어떻게 당신 마음의 동의를 구했는지 모르겠네요.


사람들이 관계에서 희망을 발견하는 순간은

서로가 공존하는 미래와 

사랑의 꿈을 꾸는 순간이 아닌가 하고 생각해 봐요.


나의 마음이 어디에서 나왔는지는 모르겠지만,

늘 당신에게 가고 있는 중이라는 건 알고 있어요.


당신의 마음은 어디쯤 와 있나요?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32




- Christmas Card_Giant Bauble  


삶은 가끔 삶보다 극적이지요


당신이 없던 시대는 살만했는데,

살만해서 그냥 살아가기만 했다는 것 외에는

기억나지 않는 밋밋한 세계였지요.


그리곤 당신을 만났고,

당신이 없는 시대가 다시 찾아온다면

이젠 모든 게 전과 같지 않을 거라는 건 잘 알아요.


늘 곁에서 예쁜 미소 보여주기를.


삶은 가끔 삶보다 극적이지요.


당신은 내게 영화이자, 드라마이자,

 노래 가사이자, 한 편의 소설과 같아요.

색채를 가져다주니까.


보고 싶어요, 내 사랑.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66


- Christmas Card_Christmas Santa Embossed



생일 축하해요.


<우리도 사랑일까>라는 영화를 보면서


영화의 질문에 나는 강하게 고개를 끄덕이며,

영화 대신, 당신을 바라보았습니다.

함께하는 첫 번째 생일 축하해요,

내 사랑.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104



- Christmas Card_Happy Christmas To You



왕자가 된 기분이에요.


크리스마스 양말 주머니의 기원은

성 니컬러스라는 신부가 집의 굴뚝을 통해 

금 주머니를 몰래 떨어뜨려 보낸 것이,

그 집의 벽난로에 걸려 있던 

양말에 들어간 일에서 비롯된 것이래요.


나는 노력 없는 요행수를 바라는 성격도 아니고

큰 행운을 기대하며 살지도 않았는데,

당신은 사랑이 가난했던 내 마음의 굴뚝을 통해 품에 안겼고,

그 이후로 우리는 행복의 울타리에서 살고 있어요.


지난 주말의 일이 생각나요.

눈이 내리는 겨울 속 두 사람.

뭐가 그리 신나는지 쉬지 않고 깔깔대며 서울을 누비는 여인.

당신의 곁에 있는 것만으로도 나는 왕자님이 된 기분이에요.


이런 동화 속 이야기의 끝은 한 가지 아닌가요?

'그 후로 왕자와 공주는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내 사랑..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188


- Christmas Card_Snow Angel Embossed



나랑 결혼해


"결혼 언제 해?"라는 동기들 질문에

웃는 얼굴로 당신만 바라보는데,

"나랑 정말 결혼할 거야?"하고 당신이 물으면,

나는 또 웃는 얼굴로 당신만 바라보게 되지요.


당신은 나의 답안지가 

당신의 손에 쥐어져 있는 것을 가끔 깜박하곤 해.


잔잔한 봄날에 만날 날을 손꼽아 보며.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194




- Christmas Card_Mistletoe 



봄은 오지 않았지만


봄을 논할 수 있는 그대가 있어

이 겨울,

고독의 그늘을 벗어나고

봄의 커튼을 걷는다.



- 『어느 날의 우리가 여느 날의 우리에게』, p.256




COMPANY  BY US   /  CEO  TAEYOUNG KIM

OFFICE  (07802) 서울특별시 강서구 공항대로 227, 705호

CONTACT  카카오채널 @hwittu / 010-7616-1923(Mon-Fri 10:00-17:00)

E-MAIL   hello@hwittu.com

BUSINESS LICENSE   485-41-00806
MAIL ORDER LICENSE   2022-서울강서-1811


PRIVACY  |  POLICY

Copyrightⓒ 휘뚜 HWITTU All rights reserved.